×
×

20. Dec 20 Thu QT

Home » 호목사님 QT » 20. Dec 20 Thu QT
  • Dec 27, 2018
  • 70 reads

20.‘회개할 때 회복의 축복이 임합니다’ 대하 33:1-13 12월 20일 목

 

본문 관찰과 묵상

히스기야의 아들 므낫세가 12세에 왕위에 올라 55년을 예루살렘에서 다스렸습니다. 하나님 보시기에 또 악을 행하여 우상을 섬겼습니다. 성전에 우상을 위한 제단을 쌓고 점을 치고 사술과 요술과 신접한 자와 박수를 신임하여 하나님의 진노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므낫세의 꾀임에 유다와 예루살렘의 백성들이 악을 행하였습니다. 회개하지 않는 므낫세와 백성들에게 하나님은 앗수르 왕의 군대를 보내어 치고 쇠사슬로 결박하여 바벨론으로 끌고 갔습니다. 그때서야 회개하여 하나님이 회복시켜 주셔서 예루살렘에 다시 돌아와 왕이 되었습니다.

 

QT를 통하여 듣는 주님의 음성

왜 신실한 아버지 밑에서 이렇게 악한 왕이 나올수 있었을까? 묵상하여 봅니다. 첫째, 므낫세는 하나님과의 개인적인 만남이 전혀 없었던 것임에 분명합니다. 오늘도 믿음의 가정에서 태어났어도 자신이 예수님과의 개인적인 만남이 없다면 그도 므낫세처럼 믿음에서 떠날 수 있을 것입니다. 둘째, 너무 평안한 가운데 살아서 하나님이 전혀 필요 없었을지 모릅니다. 므낫세도 나중에 앗수르에게 고통을 당한 후에야 회개하였던 것을 보면 너무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나 하나님 없이도 잘 사는 사람에게 굳이 예수를 믿고 기도하고 매달려야 할 필요가 없을지 모릅니다. ‘안주하는 삶’이란 예수님을 바라지 못하게 하는 이유가 될 것입니다.

 

결단과 적용

오늘 나의 삶이 편안하여도 ‘목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갈급히 여기듯이 내 영혼이 주를 갈급히 여기나이다’(시 42:1) 같은 영적인 목마름과 배고픔으로 주님을 앙망하며 삽니다. 또한 나의 삶의 매순간 뒤돌아보며 주님앞에 회개할 것을 그때 그때 아뢰고 나의 삶이 매일 조금씩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성화의 삶을 계속하겠습니다.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 지나이다’(딤전 4:5)이 나의 지속적인 성화의 삶을 이끌어 가게 하소서! 오늘도 아무리 바빠도 QT와 기도의 삶을 게을리 하지 않겠습니다.

 

20.  The blessings of restoration will fall upon those who repent of sins’

      II Ch 33:1-13        Dec 20 Thu

 

Observation and meditation on the text

     Manasseh the son of Hezekiah became the king of Judah at the age of 12 and ruled over Judah for 55 years in Jerusalem.  He did evil in the eyes of the Lord by worshipping the idols.  He reestablished altars for idols, which his father destroyed.  He also practiced divination, witchcraft and sought omens, and consulted mediums and spiritists, which caused the rage of God.  Manasseh led the people in Israel and Judah astray.  Therefore, God used Assyrians to discipline the Israelites; Manasseh was taken into Babylonian captivity as he was hooked in his nose, bound by bronze shackles along with the people.  There he began to repent of his sins, and God restored him to return to Jerusalem to be enthroned again.  

 

I hear the voice of the Lord through QT

     I think about the reasons why such a great king Hezekiah had such an  evil son like Manasseh.  First of all, it seems to be certain that Manasseh must have never experienced God personally.  Even today there are so many people live like Manasseh for the same reason even though they have been born and raised in a sincere Christian family.  Second, since Manasseh lived in such a complacency as a prince, he must have never realized the necessity of his own God.  Since I see that Manasseh repented of his sins only when he experienced pains and agonies in the  Babylonian captivity,  there must be multitude of people who are now living in complacency, which never motivate them to believe and pray to God seriously.  After all, complacency may be the major factor which causes many people live in spiritual numbness without faith in Jesus and prayers.  ‘Complacency’ is one of the causes not to fix my eyes upon Jesus.

 

Decisions and applications

     Even though I live in abundance of God’s blessings, I still keep on looking forward to see Jesus as ‘the deer pants for streams of water, so my soul pants for you, O God’ (Ps 42:1) with great spiritual hunger and thirst.  At the same time every day I look back my yesterday’s life to figure out whether there were iniquities or not so that I may repent of them and get closer to the Lord through the process of sanctification.  ‘It is consecrated by the word of God and prayer’ (I Tim 4:5).  Even though I am terribly busy, I will keep on doing my QT and prayers to be purified day by day.        

호목사님 QT2018-Dec-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