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8. Dec 8 Sat QT

Home » 호목사님 QT » 8. Dec 8 Sat QT
  • Dec 13, 2018
  • 79 reads

8. ‘혼자만 잘 믿어서 않됩니다’ 대하 27:1-9 12월 8일 토 QT

 

본문 관찰과 묵상

요담은 25세에 아버지 웃시야왕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고 예루살렘에서 16년을 다스렸습니다. 요담은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히 행하였고 웃시야처럼 성전에 들어가 분향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백성은 여전히 부패하였습니다. 많은 건축과 성읍들을 건축하였고 암몬과 싸워서도 승리하고 여호와앞에서 바른길로 행하여 점점 강성하였습니다. 그러나 자신은 성결하게 살았지만 백성들에게 하나님 중심으로 살아가는 비젼을 공유시키지는 못하였습니다. 그가 죽고 아들 아하스가 왕이 되었습니다. 아들에게도 영향력을 끼치지 못하여 아들 아하스는 악한 왕이 되어 버렸습니다.

QT를 통하여 듣는 주님의 음성

믿음의 사람은 ‘나홀로 잘 믿는’개인주의적인 신앙인이 아닙니다. 이 시대에 이런 사람들이 교회안에 너무 많이 있습니다. 자신은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가지만 주변 사람들에게 아무런 영향력을 끼치지 못하고 삽니다. 요담은 하나님 보시기에 자신을 정직하게 살았지만 백성들과 심지어 자신의아들에게도 영향력을 끼치지 못하였습니다. 나만 천국가려고 하면 않됩니다. 나의 주변사람에게도 영향력을 끼쳐야 됩니다.

결단과 적용

자신은 잘 믿으면서 주위에 영향력을 끼치지 않는 사람이 바로 나 일수도 있습니다. 무슨 이유가 있을까요? 첫째, 내가 정직하고 성결하게 사는 이유를 ‘말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전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자랑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존 스톳트가 쓴 책 ‘전도하지 않는 것은 죄다’의 원제목은 ‘Guilty silence’(양심의 가책을 가지고 조용히 사는삶)입니다. 둘째, 비본질적인 일에 충실한 나머지 인생의 본질과 목적을 상실하였기 때문입니다. 일하다가 바빠서 사람을 놓친다는 말입니다. 사업하고 직장생활하고 심지어 목회가 바빠서 자식들과 사람들에게 예수를 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가장 바쁜 것이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것’(마 6:33)이 되어야 합니다. 그렇게 바쁘게 살겠습니다.

 

8.  ‘I should not be a lone ranger Christian’     II Ch 27:1-9    Dec 8 Sat QT

 

Observation and meditation on the text

     Jotham succeeded his father Uzziah and ruled over Judah for 16 years in Jerusalem.  Jotham did what was right in the eyes of the Lord.  He never tried to burn incense in the temple of God like his father.  However, the people continued their corrupt practices.  Jotham built many buildings and towns.  He won the battle against Ammonites.  He was getting stronger as he did what was right in the eyes of the Lord.  However, he failed to lead the people to live God-centered life by sharing his vision with the people.  After his death his son Ahaz succeeded him, but his son became one of the worst kings.  He had never influenced even upon his own son.  

 

I hear the voice of the Lord through QT

     A faithful person never lives like a ‘lone ranger Christian,’ who never makes any influence upon other people.  Unfortunately nowadays this kind of Christians prevail at many churches.  They seem to believe in God and obey the Lord individually, but never be influential upon others.  Jotham was such a king who lived a life of honesty in the eyes of the Lord, but failed to make any godly influence upon his own son as well as the people.  I should not be such a selfish Christian who is satisfied my own personal salvation only and never make any good influence upon others.  I am called to make influences upon other people.

 

Decisions and applications

     It can be me who believes in Jesus Christ well but never become a light and salt in the world.  What could be the reasons for that?  First of all, I will never make any influence upon others unless I talk to them why I live such a consecrated life with honesty; it is because of Jesus.    It is because I do not speak out for evangelism.  It is because I do not boast of Jesus Christ.  John Stott’s book entitled ‘it is sin not to evangelize’ in Korean is actually a translation of the original title, ‘Guilty Silence,’ (which is a quiet life with guilty feeling that I am not boasting of Jesus).  Second, it is because I am heavily got involved in unessential things that I must have forgotten the essence of my life and vision of it.  I must have lost people due to the things I do.  Since I am too busy with my job, business and even pastoral ministries to spend time to share for Jesus to others.  Therefore, my priority should be set in order that ‘seek ye first the kingdom of God’ (Matt 6:33).  I shall live a very busy life to reach the primal goal for my life;  tell the people that Jesus loves you!

호목사님 QT2018-Dec-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