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7. Aug 7 Tue QT

Home » 호목사님 QT » 7. Aug 7 Tue QT
  • Aug 07, 2018
  • 153 reads

7. ‘총독에게 아부하는 유대인 변호사’ 행 24:1-9 8월7 (화)

 

본문 관찰과 묵상

            5일후에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장로들과 변호사 더둘로와 함께 총독앞에 와서 바울을 고소하였습니다. 더둘로는 총독 벨릭스의 은총으로 태평하게 살게 된 것을 치하하였습니다. 그리고는 전염병같이 천하를 태평하지 못하고 어지럽게 하는 바울을 나사렛 이단의 괴수라고 고소하였습니다. 바울이 성전을 더럽게 하였고 총독이 심문하면 그의 죄가 드러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QT를 통하여 듣는 주님의 음성

            더둘로는 총독앞에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았습니다. 총독 때문에 태평을 누린다고 총독의 비위를 맞추었습니다. 바울은 사람의 비위를 맞추지 않았습니다. 더둘로는 유대인의 관점에서 바울은 이단의 괴수였지만 하나님의 관점에서는 많은 사람들을 예수 그리스도에게로 인도하는 아주 중요한 사람이었습니다. 사람의 관점과 하나님의 관점은 다릅니다.

 

결단과 적용

            나는 사람의 관점에서 나의 삶을 살것인가? 생각하여 봅니다. 사람에게 아부하고 살것인가? 하나님께 영광 돌리며 살것인가? ‘나사렛 이단의 우두머리’라는 비난을 받은 바울 처럼 나는 사람에게 핍박 받으면서 살 담대함이 있는가? ‘내가 사람들에게 좋게하랴 하나님께 좋게하랴 사람들에게 기쁨을 구하랴 내가 지금까지 사람들이 기쁨을 구하였다면 그리스도의 종이 아니니라’(갈 1:10).

 

7.  ‘Flattering Jewish lawyer to the Governor’  Acts 24:1-9   Aug 7 Tue QT

 

Observation and meditation on the text

     5 days later the High Priest Annanias and some elders along with a Jewish lawyer named Tertullus came to the Govenor to accuse Paul.  Tertullus flattered the Gorvernor that they would live in peace due to the grace of the Governor.  But the entire world would not be peaceful due to Paul, the ringleader of the Nazarean sect who had stirred up the Jewish world.  Since he had already descrate the temple, by the governor’s interrogation much more sins would be revealed, they accused. 

 

I hear the voice of the Lord through QT

     Tertullus never glorified the Lord in the presence of the Governor.  Rather, he flattered the governor that they lived under the governor’s grace.  However, Paul never ingratiated the people.  From Jewish point of view as well as Tertullus Paul must be a very insignificant person as a ringleader of Nazarean sect, but from God’s point of view Paul was very important person who could lead the multitude to Jesus Christ.  People’s perspective can be absolutely differnt from that of God’s. 

 

Decisions and applications

     Should I live from the people’s point of view?  I ponder on it.  Shall I live as an ingratiating or flatterin person?  Or should I live to glorify the Lord?  Do I have enough courage and boldness like Paul who stood firm in spite of being ridiculed and persecuted as ‘a ringleader of Nazarean sect?’ ‘Am I now trying to win the approval of men, or of God?  Or am I trying to please men?  If I were still trying to please men, I would not be a servant of Christ’ (Gal 1:10). 

호목사님 Q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