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017년 12월 24일 안디옥칼럼: 2017년 OICC 성탄축제

Home » 안디옥칼럼 » 2017년 12월 24일 안디옥칼럼: 2017년 OICC 성탄축제
  • Dec 23, 2017
  • 170 reads

지난 22일(금) 저녁은 필라 안디옥교회 24년의 역사중 또 하나의 분기점이 되는 은혜의 밤이 되었습니다. 차세대 교육위원회를 중심으로 새로운 성탄축하의 장을 열었기 때문입니다. ‘기쁜 성탄이 되십시요!’라는 Merry Christmas 대신 ‘즐거운 휴일이 되세요’라는 Happy Holiday 라는 말로 세속화 되어 온 성탄을 완전히 뒤바꾸어 놓는 획을 그은 사건이었습니다.
부모와 자녀 3세대가 함께 모이고 KM, EM, HM, All Nations Church, City & Main Campus 교회가 다 함께 모였습니다. 특별히 이 지역 주민들도 많이 참여하여 Merry Christmas! ‘기쁜 성탄이 되십시요’ 라는 인사를 마음껏 주고 받았습니다. 잔디밭에서, 본당에서, 로비에서 각 교실에서 자녀들과 부모님들이, 다 민족이 언어와 문화를 초월하여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갖고 연극과 찬양 오케스트라와 함께 풍성한 음식을 함께 나누며 참으로 오랜만에 즐겁고 기쁜 성탄의 축제를 맛보았습니다.
밤을 새워가며 Light Show를 위하여 준비하여 주신 교사 선생님들과 학부모님들, EM을 중심으로 지역주민들을 사랑으로 맞아 주신 성도님들, 자녀들을 위한 음식과 다민족을 위한 풍성한 음식을 준비하여 주시면서 자원하는 기쁜 영으로 섬겨주신 모든 성도 여러분께 진심 으로 감사드립니다. 안디옥교회의 미래가 너무나 밝습니다. OICC의 비전이 이제는 지역사회의 미국인들에게도 퍼져나갑니다. 나만 행복한 것이 아니라 주변의 많은 이웃들에게도 예수님을 통한 행복을 나누어 주는 성탄의 계절을 살아갑시다.

2017 OICC Christmas Celebration

Last Friday, December 22nd, we experienced another turning point for our church in its 24 year history.  It was a night of great blessing and joy.  The Education Department along with the help of all other ministries opened a new chapter of Christmas celebration.  Many people these days greet each other with “Happy Holidays” during this season.  We wanted to change that and remind everybody that what we celebrate is Christmas – Christ’s birth.
All 3 generations and all nations – KM, EM, HM, All Nations Church, City Campus and Main Campus all gathered together as one family in Christ to share the joy of Christmas with our neighbors, greeting them with a very warm “Merry Christmas!”  Outdoors, indoors, in the lobby, in the main sanctuary, in the classrooms – everybody was filled with joy as we celebrated Christ, breaking down all cultural and linguistic barriers.  The skit, the orchestra, the men’s choir, along with the festivities and light show outside truly made it a night to remember!
We would like to thank the teachers who gave all their energy and effort to set up the lights, the EM members for reaching out to and receiving our neighbors with love, and everybody who helped prepare the delicious food that brought smiles and much joy.  Thank you to everyone who served joyfully and voluntarily!  Antioch has a bright future!  Our OICC vision is spreading through our church and into our communities.  Christmas is not a time to keep the joy to ourselves – it is a time to share it with others! 

- 호성기 담임목사 Rev. Ho-

안디옥칼럼